1집

공식채널

커피 마시러, 을지로

커피 마시러, 을지로
PLACE

커피 마시러, 을지로

을지로 카페 4

도심 속 근대 제조업의 산실이라 불렸던 을지로가 젊어졌다. ‘커피’를 팔겠다며 모여든 청년들 덕분이다. 개인 작업을 하거나, 취향이 확실한 이들. 을지로에 젊은 감각을 불어넣는 카페 네 곳을 소개한다.

img_2
img_3
img_4
중부경찰서 앞 사거리, 인쇄물을 실어 나르는 등받이 오토바이 한 무리가 지나간다. 번잡한 건물 지층을 지나 4층에 오르면 조용하고 한적한 ‘mwm 커피’가 나온다. 이곳은 도자기를 빚는 최수지, 사진을 찍는 전수만이 운영하는 스튜디오 겸 카페다.
img_5
mwm은 ‘mess we made, mass we made’의 줄임말로 ‘우리가 만든 엉망, 우리가 만든 덩어리’란 뜻을 담고 있다. “우리는 무언가를 끝없이 만들고 있어요. 그 결과물을 자연스레 내보이는 자리라는 의미를 담아 이름 지었죠. 그래서 공간의 일부는 작업실로, 나머지는 카페로 씁니다.” 카페 곳곳에는 이들이 직접 디자인한 가구를 볼 수 있다. 합판으로 만든 테이블과 의자는 만듦새가 완벽하진 않지만 은근한 멋이 나고, 차분한 공간과 조화를 이룬다.
img_6
시그너처 메뉴인 커피와 말차로 만든 스콘
이곳의 주 메뉴는 공기압으로 커피를 추출하는 ‘에어로프레스Aeropress’ 커피. 에스프레소의 쓴맛을 줄이고, 핸드 드립보다 풍미가 짙어 디저트와 함께 먹기 좋다.

☎ 문의
070-7913-7407
img_8
img_9
img_10
취향이 같은 동갑내기 친구 둘이 만났다. 고은영, 김규림 두 사람은 빈티지 의류나 소품을 좋아하고, 언제든 커피나 술을 마실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다. ‘죠지 서울’은 낮에는 카페였다가 밤이면 술집이 된다. 한편에서는 그녀들처럼 스타일이 확실한 빈티지 의류를 판매한다. 앞으로는 리폼한 것도 선보일 계획이다. 가게 이름도 두 사람의 취향을 따라 지었다. “저희는 일본 만화가 야자와 아이의 <파라다이스 키스>라는 작품을 좋아해요. 만화 속 남자 주인공 ‘죠지’를 따서 지었어요.”
img_11
시그너처 메뉴인 티라미수
대표 메뉴는 ‘크림 소다’. 소다 위에 크림과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올려 아찔할 만큼 달콤한 음료를 선보인다. 모든 디저트는 이들이 직접 만드는데, 핑크 케이크도 어딘가 빈티지한 느낌이 난다. “훗날 사람들이 ‘그 집 케이크 맛있었지. 옷도 참 예뻤어’ 그렇게 죠지 서울을 기억해주길 바라요.”

죠지 서울
☎ 문의
070-8810-2693
img_13
img_14
img_15
의류 브랜드 ‘쎄뚜C’esttout’를 운영하는 임수지 대표가 만든 카페 ‘쎄투’.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책 <이게 다예요>의 프랑스어 제목에서 따온 말로, 원어 그대로 쓰면 읽기 어려워 ‘쎄뚜CETU’로 줄여 썼다. 처음에는 큰 창으로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곳에 카페를 열고 싶었지만 예산이 충분치 않아 을지로3가역 뒷골목까지 오게 됐다.
img_16
동물 모양의 쿠키를 꽂아 위트를 더한 초콜릿 케이크
‘이런 곳에 정말 카페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허름한 건물, 401호의 문을 열면 새하얀 커튼 사이로 볕이 쏟아지는 화사한 공간이 펼쳐진다. 인테리어는 평범하지만 대문 안팎의 급격한 온도차가 공간을 특별하게 만든다. 임 대표가 만든 옷, ‘독서는 섹시하다Reading is sexy’라는 문구를 새긴 흰색 티셔츠도 판매한다. “제철 과일을 이용한 메뉴를 선보일 계획이에요. 7월에 쎄투에 들러 생화를 얼린 얼음으로 만든 플라워 에이드를 드셔보세요.”

쎄뚜
☎ 문의
010-9363-2597
img_18
img_19
img_20
지금의 ‘분카샤’ 자리는 인쇄소 ‘이레문화사’가 거쳐간 곳이다. 가죽 공예 작업을 하는 김상미 대표는 이곳을 작업실 겸 카페로 쓰고 있다. “오랜 시간 홀로 작업하며 고립된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을지로는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이 모이는 곳이라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았죠.” 카페를 겸한 까닭도 결이 맞는 사람들과 음악적 취향과 맛있는 음식을 나누고 싶었기 때문이다.
img_21
실제로도 을지로에 터를 다진 디자이너들이 미팅 장소로 즐겨 찾는 곳으로 이름나 있다. 분카샤는 그녀가 졸업한 도쿄 문화복장학원의 일본어 발음 일부를 따온 말이다. 이름을 짓고 인테리어 콘셉트를 고민하던 때, 그녀는 일본에서 1970년대에 유행한 ‘시티팝’에 꽂혀 있었다. 즐겨 듣던 음반에 그려진 일러스트를 인테리어에 활용하며 취향을 묻혔다.
img_22
톡톡 쏘는 맛이 일품인 오미자 라임 소다와 후르츠 산도
‘후르츠 산도’는 일찍이 동날 정도로 인기다. “여름부터 신메뉴 무화과 토스트와 무화과 라테도 맛볼 수 있을 거예요”.

분카샤
☎ 문의
02-2269-6947

img_24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디자이너 윤성민
김하은
출처 럭셔리 7월호

럭셔리
사치가 아닌, 가치에 대한 이야기 
Updated  2018-07-06
PLACE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