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고급미 낭낭한 포차 음식!

고급미 낭낭한 포차 음식!
FOOD

고급미 낭낭한 포차 음식!

新 포장마차 요리

찬찬히 옛 영화榮華를 뒤로하고 사라질 준비를 하는 포장마차의 인기메뉴를 새롭게 해석하고자 한다. 포장마차는 오랜 시간 서민의 곁을 지켜온 위로의 공간이지만, 우리 시대 한 켠을 담당한 당당한 음식 문화이기도 하다. 기억하면 역사가 되지만, 행동하면 현재가 되는 법. 잊히지 않고 더욱 다양한 모습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온고지신 溫故知新의 마음을 담아 제안한다.

img_2

가락국수
볶음우동으로 거듭나다

img_3
흔히 포장마차는 서민의 애환이 서린 곳으로 추억된다. 밤늦은 퇴근길 도시 근로자들이 얄팍한 주머니 사정에 구애받지 않고 술 한잔과 간단한 식사를 해결하며 일상의 고단함을 견뎌내던 서민 주점이었던 것이다. 이때 우동, 바로 가락국수는 인기 메뉴이자 대표 음식이었다. 지금처럼 튀김이나 어묵 같은 화려한 고명은 없었지만, 그 시절 우동에는 유부와 쑥갓이 듬뿍 들어갔고 김가루가 가득 올려졌다. 국물과 함께 후루룩 넘어가던 가락국수의 맛과 식감도 나름대로 좋지만, 고명으로 올리던 재료들까지 한 입에서 어우러지면 또 다른 별미가 될 것이다. 김 가루, 멸치 육수, 들깻가루, 버터로 만든 소스로 유부와 면을 볶아 볶음우동으로 만들었다. 쑥갓을 곁들여 함께 먹으면 옛 포장마차의 가락국수가 한 음식이 되어 입안에서 조화를 이룬다.

img_4

닭발
편육으로 즐기다

img_5
포장마차의 대표 음식을 보면 닭발, 닭똥집(닭근위), 돼지오돌뼈 등 잘 먹지 않는 부산물로 만든 것이 꽤나 많다. 심지어 예나 지금이나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음식들로, 최근에는 식품 브랜드에서 ‘혼술족’을 대상으로 선보인 포장마차 콘셉트의 가정간편식에서도 주요 메뉴로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특히 닭발은 호불호가 확실한 식재료인 만큼 포장마차에서 즐기던 구이 형태는 아니지만,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편육으로 제안했다. 그 대신 매콤하게 양념해서 불 맛으로 즐기던 닭발구이에 대한 향수를 녹여내고자 삶은 닭발을 직접 나무 자작에 구워 조리했다. 직화로 구운 닭발에 닭곰탕과 닭살을 넣고 같이 조려서 편육을 만든 후 제철인 참외, 참나물, 오이 등을 샐러드로 곁들였다.

img_6

홍합탕
특식 파피요트로 재탄생하다

img_7
그 옛날 허름한 포장마차에서 공짜로 나오는 기본 안주가 홍합탕이었다. 뜨겁고 뽀얀 국물이 하루의 시름을 다 녹이고도 남을 만큼 시원했기에 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음식이기도 했다. 늦은 밤 시간, 가벼운 주머니에 소주 반 병을 시키고도 달게 술을 마실 수 있는 이유였다. 홍합탕은 기본 안주였지만 같은 갑각류인 꽃게탕 등은 포장마차에서 즐기던 별미 요리로 인기였다. 홍합과 꽃게를 주재로로 우리의 탕류를 서양식으로 재해석하고자 했다. 해산물 본연의 맛과 향을 고스란히 담기에는 파피요트papillote만한 것이 없을 터. 프랑스어로 파피요트는 ‘사탕을 싸는 포장지’란 말로, 요리를 종이로 싼 모양이 이와 비슷해 붙은 이름이다. 만드는 방법은 홍합탕과도 비슷하다. 다진 마늘과 양파를 볶다가 홍합과 꽃게, 토마토 페이스트를 넣어 볶고, 마지막에 멸치 육수를 넣어 감칠맛을 더한 후 음식을 내기 전 뜨겁게 데워 방울토마토와 함께 유산지에 담아냈다.

img_8

부추전과 연탄불고기
하나가 되다

img_9
포장마차의 음식들은 싸구려 음식으로 폄하되기도 하지만, 정서적으로 고단한 일상을 위로하는 미식이기도 했다. 이곳에서 즐기던 ‘완벽한’음식을 꼽자면 전을 빼놓을 수 없다. 굶주리고 헐벗던 시절 서민들의 출출한 배를 채워주는 요긴한 먹을거리이던 전은 웬만해서는 맛있을 수밖에 없는 음식인 것. 그 자체로도 훌륭하지만 전 위에 연탄석쇠불고기를 올려 먹으면 더욱 푸짐한 안주가 된다. 포장마차는 지역마다 안주가 제가각이기도 했는데, 오늘날 지역 대표 음식으로 자리 잡은 것들이 허다하다. 그중 석쇠불고기는 양념한 고기를 연탄불 위에서 구워낸 것으로, 여전히 대구의 대표 먹거리로 인기다. 한국인은 고기를 먹을 때 부추를 곁들이는 경우가 많아 부추전 위에 불고기 양념장으로 재운 쇠고기 우둔살을 장작에 구워 올렸다. 완벽한 두 음식이 하나 되어 조화로운 별미로 더할 나위 없다.

img_10

어묵탕
고급스럽게 변모하다

img_11
떡볶이를 팔던 간이식당부터 술집까지, 포장마차라면 어디서든 쉽게 마주할 수 있는 음식이 어묵탕이었다. 생선살을 으깨어 넣고 반죽해 익힌 어묵(일본어로는 가마보코(蒲鉾)로, 혼용해 쓰는 오뎅은 두부구이에서 기원한다)은 일본 무로마치 시대에 등장한 음식으로, 일본에서도 서민이 즐기는 간편식부터 최고급 요리인 가이세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로 존재한다. 이에 착안해 일본 가이세키 요리 중 맑은국인 스이모노(吸物)방식으로 즐기는 어묵탕을 제안했다. 생선살로 어묵을 직접 만들어 넣고, 작은 볼에 담아 그야말로 ‘작은 사치’를 만끽할 수 있는 음식으로 변모시킨 것. 만드는 데도 손이 이만저만 많이 가는 것이 아니지만, 고급 요리로서 어묵탕은 또 다른 멋과 맛이 있다. 대구살에 제철인 장어살, 밀가루, 달걀을 넣어 어묵을 만들고, 대파 흰 부분을 넣은 소금물에서 천천히 익힌 후, 대구살과 장어뼈를 우린 국물에 무, 다시마, 마늘, 생강, 국간장을 넣어 만든 스이모노 국물에 어묵과 순채를 곁들여 넣으면 완성이다.

img_12

달걀말이와 달걀찜
커스터드로 녹여내다

img_13
포장마차의 음식은 투박하지만 하얀 도화지에 빨간 크레용으로 칠한 듯 ‘임팩트가’ 있었다. 한데 은근한 매력으로 애주가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음식이 있으니, 바로 달걀말이와 달걀찜이다. 재료를 고급화하거나 퓨전으로 안주를 내는 등 오늘날에 맞게 변화하는 실내 포장마차에서처럼 치즈나 날치알 등의 푸짐한 토핑은 없었지만, 대파만 송송 썰어 넣은 달걀말이와 달걀찜은 촉촉한 맛이 그야말로 입안에서 살살 녹았다. 커스터드 달걀은 달걀말이와 달걀찜, 이 두 요리의 중간 지점이라 할 수 있다.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으로 프랑스에서는 브런치로도 많이 즐기는 음식인 만큼, 여성들이 즐기기 좋은 현대식 안줏거리로도 제격이다. 최근 1~2인이 즐길 정도로 요리의 양이나 사이즈가 작아지는 외식 트렌드를 반영해 달걀 껍데기를 볼로 사용했으며, 제철인 완두콩을 삶아 맨 밑에 깔고, 달걀과 머스터드 등을 에스푸마espuma(거품이나 무스를 뜻하는 스페인어)기법으로 만든 커스터드를 올린 다음 베이컨 구이와 파래 가루를 올렸다.

img_14

꽁치구이
무국적 에스카베체가 되다

img_15
꽁치는 예로부터 국민 생선이라 할 만큼 서민 밥상의 단골 반찬이자 술안주였다. 포장마차에서 즐기는 생선구이 중에서도 으뜸이었다. 석쇠에 직화로 구워 은은하게 나는 불 향과 바다 향이 일품이었을 터. 하지만 꽁치는 등 푸른 생선과라 비린 맛이 제법 난다. 이 단점을 보완하고자 식초에 절인 지중해식 tod선 요리인 에스카베체escabeche로 만들어 구이에서 부족한 산미도 채우고자 했다. 쉽게 말해 구운 꽁치를 볶은 채소와 함께 초절임한 것. 여기에 고수∙구운 청피망∙토마토∙양파∙케이퍼 등을 다져 넣고 라임 주스, 라임 제스트, 피시 소스, 올리브유, 설탕, 후춧가루 등과 함께 섞어 만든 태국식 드레싱을 곁들여 여름의 시원하면서 산뜻한 맛을 더했다. 그야말로 다양한 요리와 재료를 더해 장르르 불문해 선보인 무국적 요리로, 최근 ‘맛있는 음식’에만 집중하는 요리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img_16

장어구이
한국식 타파스로 제안하다

img_17
포장마차 음식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허기는 허기대로 술은 술대로 풀리는 풍미를 지닌 ㅓㅅ이 대부분이다. 그중 애주가의 사랑을 흠뻑 받은 음식이 다름 아닌 곰장어구이다. 소금만 뿌려 담백하게 구워 먹거나 산 채로 고추장 양념을 발라 구워 먹었는데, 특히 여름이 제철인 곰장어는 포장마차에서 즐기는 몸과 마음의 보양식이기도 했다. 장어는 지금도 여전히 변함없는 대표 보양 재료이다. 제철 장어를 오늘날의 ‘혼밥’ ‘혼술’ 문화에 걸맞게 한국식 타파스로 제안했는데, 바삭한 감자 칩 위에 구운 장어를 올리고, 훈제 장어로 만든 소스와 매실장아찌, 초생강 파우더를 올린 다음, 너트메그 가루로 마무리해 감칠맛을 최대한 끌어올리고자 했다. 시쳇말로 ‘원샷’을 즐기는 한국인의 술 문화에도 잘 어울리는 한 입 안줏거리라 할 수 있다.


img_18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신민주
출처 행복이가득한집 7월호

행복이가득한집
생활을 디자인할 때 더 커지는 행복 
Updated  2018-07-04
FOOD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