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가파도 가봤니?

가파도 가봤니?
PLACE

가파도 가봤니?

제주도의 뉴 스폿

제주도 남서쪽에 자리한 가파도 加波島는 파도가 많은 섬이라는 뜻이다. 또 최고 해발 고도가 20m에 불과할 만큼 지형이 낮고 평평하며 청보리가 아름다운 섬으로 알려졌다. 모슬포 운진항에서 배를 타고 10분 정도 들어가다 가파도가 시야에 들어오는 순간 감탄이 나왔다.

img_2
img_3
배에서 내리면 가장 먼저 마주치는 여객선 터미널도 가파도처럼 나지막하니 평평하다. 끝없이 펼쳐진 청보리밭을 옆에 두고 2시간에 걸쳐 걸어서 섬을 한 바퀴 돌면서 아티스트 인 인 레지던스, 스낵바, 가파도하우스, 레스토랑, 마을강당, 어업센터 등 새로 들어선 건축물 투어를 하는 동안에도 뭐 하나 튀거나 거스르는 것이 없었다. 그렇다면 지난 6년간 약 0.84㎢에 불과한 작은 섬 가파도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img_4
김동옥 가파도 이장의 말처럼 오랫동안 이곳은 사람들을 가득 싣고 마라도 가는 배만 쳐다보던 ‘사람이 그리운 섬’이었다. 17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가파도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갖고 있지만, 청보리축제가 열리는 4~5월을 중심으로 6만여 명의 관광객이 몰려들면서 관광객을 겨냥한 임시 시설물이 늘어나고 마을 상권이 흔들리는 등 본연의 생태계가 위협받는 상황에 처해 있었다.
가파도 프로젝트는 현대카드와 제주특별자치도가 가파도가 처한 현실을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바꿔보자는 의지를 갖고 시작한 일이다. 그리고 프로젝트 구상과 설계를 맡은 원오원건축사무소는 2013년부터 기본 계획을 세우고 프로젝트 시작 전부터 가파도 리서치를 한 권의 책으로 묶어낼 만큼 심혈을 기울였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가치는 난개발이 아닌 자연의 보존과 유지, 지역과 문화의 공존, 그리고 섬 주민을 위한 지속 가능한 경제 생태계 구축이었다. 이를 위해 가파도를 청보리축제 시즌에만 사람이 몰리는 섬이 아니라 1년 내내 방문하는 곳으로 만들고자 했다.
img_5
여행자들의 편의를 돕고 가파도에서의 체류 시간을 늘리기 위해 숙소를 짓고 여객선 매표소와 스낵바, 레스토랑을 마련하고 가파도의 문화적 가치를 높이기 위한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도 기획했다. 건축물은 새로 짓기보다는 기존 가옥을 보호하면서 최대한 활용했으며, 가파도 특유의 낮고 평평한 지형을 거스르지 않는 방향으로 새 건물을 올렸다.
또한 가파도에서 생산하는 각종 농어업 가공품의 개발과 판로 개척을 비롯해 레스토랑과 스낵바 등도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도록 해 여기서 발생한 수익이 다시 지역사회에 환원되는 경제적인 생태계도 고민했다. 난관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지난 몇 년간 이를 위해 섬을 관찰하고 주민들과 커뮤니케이션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발굴해내기 위해 애쓴 결과다.
img_6
지난 4월 12일 가파도 마을강당에서 열린 가파도 프로젝트 개막식에 참석한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는 “이 아름다운 섬이 난개발을 겪어서는 안 될 것 같아 어떤 작은 도움을 줄 수 없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보존이라는 것은 잘못하면 삶을 석화시킬 수도 있다. 난개발도 피해야 하지만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이 풍요로워야 한다. 처음엔 주민들이 우리가 하는 일을 어색해했을 수도 있는데, 진정성을 믿어주어 감사하다”라며 “가파도 주민을 위한 프로젝트였지만, 앞으로 지역 개발과 자생적인 생태계를 지속해가는 좋은 사례이자 영감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가파도 프로젝트를 통해
새롭게 탄생한 공간
img_8
img_9
작가들의 개인 숙소와 작업 공간, 갤러리 등으로 구성된 AiR에서는 가파도 전경이 한눈에 보인다. 불과 3년 전만 해도 폐허였으나 지금은 섬 전체에 새로운 활력과 문화의 기운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공간이다. 국립현대미술관, 뉴욕 MoMA, 런던 테이트모던 미술관 큐레이터가 입주 작가를 선정했고 운영을 자문하고 있다. 지난 4월 처음 입주한 작가는 미디어 아티스트 양아치, 영상 설치 작가 정소영, 이데올로기와 건축의 역사를 연구해온 영국의 제인 & 루이스 윌슨 자매, 인간과 도시의 관계를 탐구해온 페루의 엘리아나 오토 빌도소, 핀란드의 디자인 듀오 컴퍼니(요한 올린 & 아무 송) 7명이다.

img_10
img_11
가파도에서 제일 처음 마주하는 터미널은 가파도의 전경과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주변 지평선이나 수평선과 이어지듯 평평한 형태로 건축했다. 단순히 티켓을 사고 배를 기다리는 기능적 공간을 넘어 섬에 대한 여행 정보를 얻고 가파도 특산품과 기념품을 통해 가파도에 관한 기억과 경험을 안고 떠날 수 있도록 구성했다.

img_12
img_13
그동안 가파도에는 마땅한 휴식 공간이 없어 대부분의 여행객들이 서둘러 섬을 둘러본 후 배 시간에 맞춰 떠났다. 스낵바는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 여행객들이 가벼운 음료와 스낵을 즐기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했다. 스낵바 뒤편에는 2013년부터 진행해온 가파도 프로젝트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아카이브룸이 자리해 있다.

img_14
img_15
가파도하우스 여행자들을 위한 숙박 시설로 가파도 전체에 총 6개 동을 운영한다. 각각의 건물은 철거 위기의 빈집을 리모델링한 것으로 마을 풍경과 이질감 없이 잘 어우러진다. 또한 모든 벽면에 창을 내어 마치 앨범처럼 자연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img_16
img_17
어업센터는 가파도 경제의 근간이 되는 곳으로 섬 내에서 가장 중요한 공간이지만, 기존의 건물은 어업 활동이나 해녀들의 삶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 이에 선주 사무실을 비롯해 어민과 해녀들이 해조류나 그물 등을 손질할 수 있는 공간으로 새롭게 레노베이션했다. 또한 여행객들이 가파도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과 해녀가 직접 해산물을 구워주는 해녀화로구이도 어업센터 내에 마련했다.

img_18
img_19
섬 중앙에 위치한 마을강당은 버려진 농협 창고를 리뉴얼해 만든 다목적 공간이다. 주민들이 편히 모일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이자, 가파도 AiR에서 진행하는 아트 워크숍 등을 위한 장소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img_20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전은경
출처 월간디자인 6월호

월간 디자인
40년째 디자인을 기록 중 
Updated  2018-06-15
PLACE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