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1988 VS 2018

1988 VS 2018
LOVE

1988 VS 2018

올림픽, 세기의 디자인

88서울올림픽은 당시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행사였다. 그리고 올해 2월, 꼬박 30년이라는 세월을 돌아 다시금 평창에서 올림픽이 열린다. 시간의 간극을 뛰어넘어 두 대회의 디자인을 나란히 소개한다.


img_2

img_3

img_4

img_5

엠블럼
서울올림픽의 엠블럼은 본래 공모전을 통해 선정할 계획이었다. 이때 총 924점의 응모작이 몰렸지만 당선작 없이 가작 2점만 선정되었다. 서울올림픽조직위원회는 다시 가작 당선자 2명을 포함 총 10명의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지명 공모를 실시했고 결국 고(故) 양승춘 서울대학교 산업미술학과 교수의 삼태극 엠블럼이 선정됐다. 양승춘 교수는 삼태극을 모티브로 원심운동과 구심운동의 요소를 형상화했다.
디자인 故 양승춘 서울대학교 산업미술학과 교수

img_6

픽토그램
서울올림픽 공식 픽토그램은 당시 서울올림픽조직위원회 황부용 디자인실장을 중심으로 한 연구팀에 의해 탄생했다. 여기에는 한 가지 에피소드가 있다. 연구팀은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의 픽토그램을 제작했는데 반응이 좋자 이를 그대로 올림픽 때도 적용하려고 했다. 하지만 당시 캐나다 올림픽조직위원회가 그중 일부 디자인이 1972년 몬트리올 올림픽의 픽토그램과 유사하다고 항의해 부득이 새롭게 디자인해야 했다. 이때 디자인한 스포츠 픽토그램은 각 경기 종목에 대한 가독성과 율동미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 특징이다. 반면 안내 픽토그램에는 엠블럼의 조형적 요소를 적용한 모습이 눈에 띈다.
디자인 황부용, 김진용, 송기영, 김승진


img_7

img_8

엠블럼
평창 동계올림픽의 엠블럼은 초성 ㅍ과 ㅊ을 모티브로 활용했다. ㅍ에는 천지인(天地人) 사상을 기반으로 하늘과 땅, 사람이 모이는 광장이라는 뜻을 담았으며 ㅊ은 눈과 얼음 등을 조형적으로 풀어냈다. 디자인에 대한 의견은 분분한 편. 한편에서는 오방색이나 한글이라는 모티브에 지나치게 얽매인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지만, 면이나 패턴이 아닌 라인으로 풀어낸 아이덴티티라는 점에서 새로운 시도였다는 반응도 있다.
디자인 하종주(제일기획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img_9

픽토그램
이번 동계올림픽의 픽토그램 역시 꽤 험난한 과정을 거쳤다. 여러차례 다양한 디자인을 시도했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까다로운 심사 과정을 통과하지 못했던 것. 다행히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의 자문위원으로 참여했던 픽토그래퍼 함영훈의 디자인이 합격점을 받아 지금의 픽토그램이 탄생할 수 있었다. 함영훈은 엠블럼이 상징하는 한글의 조형적 특징을 스포츠 픽토그램에 적용했는데 안내 픽토그램에만 엠블럼의 특징을 부분 차용했던 서울올림픽 때에 비해 좀 더 통일감 있는 모습이다.
디자인 함영훈(스튜디오 니모닉)


img_10

img_11

img_12

img_13

호돌이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할까. 호돌이는 글자 그대로 국민 캐릭터였다. 정부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일반 공모와 7명의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한 지명 공모를 거쳤다. 이 중 지명 공모를 통해 당시 대우 기획조정실 제작부에서 근무하던 김현 전 디자인파크 커뮤니케이션즈(이하 디자인파크) 대표의 시안이 채택되었는데 이렇게 탄생한 아기 호랑이 캐릭터는 정부의 전폭적 지원과 국민들의 대대적인 사랑을 받았다. 각종 기념 굿즈는 물론 만화책, 애니메이션 등으로 제작되었으며 호돌이의 이름을 따온 적금 통장이 등장하기도 했다. 대회가 끝난 뒤 한동안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멀어졌던 호돌이. 하지만 30년이 지난 지금, 다시 힙스터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디자인 김현(전 디자인파크 커뮤니케이션즈 대표)

img_14

img_15

수호랑과 반다비
서울올림픽과 달리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 선정은 철저히 입찰 방식으로 이뤄졌다. 콘텐츠 융·복합 크리에이티브 그룹 매스씨앤지는 스토리텔링을 강조한 접근법으로 조직위원회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렇게 탄생한 마스코트가 수호랑이다. 백호를 모티브로 한 이 캐릭터는 호돌이의 직계손이라 할 만한데 시대의 흐름에 맞게 소통형 마스코트로 디자인하는 데 주력한 모습이다. 또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강원도 반달곰을 형상화한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다. 대대적인 주목을 받았던 호돌이에 비해 같은 해 열린 서울패럴림픽 마스코트 곰두리는 주목도가 떨어졌던 게 사실이다(당시 마스코트의 원작자는 이윤수 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이나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이조차 많지 않다). 반면 반다비는 수호랑 못지않은 존재감을 드러내는데, 이 또한 시대의 변화를 보여주는 대목이 아닐까 생각한다.
디자인 매스씨앤지(CMO 이희곤)


img_16

img_17

img_18

img_19
서울올림픽 메달은 입상 메달, 참가 메달, 기념 메달로 이뤄졌다. 하계올림픽의 입상 메달 앞면은 1928년 이래 월계수를 든 승리의 여신을 새기는 것이 IOC의 전통. 반면 뒷면은 1972년 뮌헨 올림픽을 기점으로 각국에 따라 다양하게 변형된 디자인을 선보여왔다. 1988년 서울올림픽의 경우 조폐공사 디자인실에서 뒷면을 조각했고 서울올림픽 엠블럼과 월계수를 문 비둘기 형상으로 구성되어 있다. 참가 메달에는 국보 1호인 남대문을 중심으로 십장생의 소재를 배경에 넣어 동양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기념 메달에는 남녀 성화 주자, 올림픽 주 경기장, 멀리뛰기 선수의 연속 동작 등을 새겨 넣었다.
디자인 조폐공사 디자인실

img_20

img_21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가장 많이 회자된 디자인은 아마 메달이었을 것이다. 하계올림픽과 달리 동계올림픽의 경우 양면 모두 자유롭게 디자인할 수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실험적인 디자인이 더 자주 나오곤 했다. 산업 디자인 전문 회사 SWNA는 흥미롭게도 메달의 전면이 아닌 측면에 집중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의 자음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을 순서대로 측면에 둘러 레이저로 새긴 것. 이는 전면에 추상적으로 표현한 역동적 사선과 잘 어우러진다. 메달 끈은 한복에 사용하는 비단의 종류인 갑사를 활용했다.
디자인 SWNA(대표 이석우)


img_22

img_23

img_24

img_25
20세기 올림픽 포스터는 당대 최고의 기술력을 총집약시킨 예술 작품과 같았다. 서울올림픽에서는 당시로서는 파격적으로 컴퓨터 그래픽 기술을 활용했다. ‘인류의 화합’을 의미하는 올림픽 정신을 오륜으로 형상화하고 여기에서부터 사방으로 빛이 퍼져나가는 모습을 그래픽으로 형상화했다. 컴퓨터 그래픽이 보편화된 지금과 달리 당시에는 이 정도 기법을 디자이너 개인이 표현해내기 어려웠기 때문에 팀워크로 포스터를 제작한 것 역시 특징이다. 오륜의 그러데이션은 조종현 전 JDR 실장이, 발광하는 CG 효과는 일본인 디자이너 겐다 에쓰오가 각각 맡았고 유영우 현 국민대학교 조형대학 각디자인과 명예교수가 달리는 성화 주자를 촬영했다.
디자인 조영제 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학장

img_26

img_27
이번 올림픽의 공식 포스터는 엠블럼과 마스코트, 픽토그램을 활용했으며 엠블럼에서 도출한 기하학적 조형을 패턴화해 배경으로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전반적으로 실험성보다는 안정성을 택했는데 20세기와 달리 대회를 알리는 채널이 다양화되면서 상대적으로 포스터의 비중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30년 만에 돌아온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여름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예술 포스터 공모전(주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을 열었는데 여기서 그래픽 디자이너와 순수 예술 작가, 도예가 등 총 8팀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이들의 작품은 작년 11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한 차례 전시를 가졌고 오는 2월 7일부터 3월 18일까지 문화역서울284 RTO에서 열리는 전시 <1988, 2018 두번의 올림픽, 하나된 열정>에서 다시금 선보일 예정이다.
공식 포스터 디자인 함영훈(스튜디오 니모닉)


img_28

img_29

img_30

img_31
서울올림픽 당시에는 24개의 아이템을 중심으로 1000여 종의 기념품이 생산됐다. 특이한 점은 이 중 상당수가 공예 상품이었다는 것. 공예산업육성자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화병, 나전칠기, 금속 촛대 등을 우선적인 육성 대상 품목으로 선정했기 때문이다. 또 티스푼, 메달, 배지, 페넌트, 기념 접시, 인형, 탁상용품, 오프너, 지갑, 액자, 키 홀더 등을 제작했다. 재미있는 것은 기념품 제작사의 선정 방식. 올림픽 상품화를 유도하기 위해 1975년부터 매년 진행해오던 전국공예품경진대회 한편에 올림픽기념품전시회를 마련했고 여기서 입상한 업체들에게 정식 올림픽 기념품을 생산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했다.

img_32

img_33
지난겨울 최고의 히트작 중 하나인 평창 롱 패딩을 비롯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기념품들은 공식 라이선스 업체인 롯데백화점이 기획·생산했다. 상업적으로는 분명 성과를 거뒀으나 디자인 측면은 독자들이 평가하길 바란다.


img_34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디자이너 윤성민
최명환

월간 디자인
40년째 디자인을 기록 중 
Updated  2018-02-07
LOVE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