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떠나요, 제주도로

떠나요, 제주도로
괜찮을까

떠나요, 제주도로

미러리스 카메라와 떠난 여행

밤새 눈이 내렸다. 일기예보에선 ‘동장군이 기승을 부린다’고 겁을 줬다. 새로 산 핸드메이드 코트를 입으려고 며칠을 별렀는데, 포기할 수 없었다. 시베리아 찬바람이 멋 부린 온몸을 세차게 때렸다. 덕분에 서울을 미련 없이 떠날 수 있었다.


img_2

img_3
이튿날 하늘
제주는 볕이 좋았다. 2박3일 짧은 여행에 맞는 카메라를 찾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캐논의 미러리스 카메라 ‘EOS M100’을 쓰게 됐다. 독자의 데이터 보호를 위해 사진은 저화질로 변환했다.

img_4
숨은 고양이 찾기. 고양이 세 마리다.
사진을 잘 찍는 방법은 간단하다. 카메라를 항시 지참할 것. 많이 보고, 또 많이 찍을 것. 카메라를 제 몸처럼 여기려면 마음에 꼭 들거나 가지고 다니기 편해야 한다. 나는 무거운 DSLR 보급기를 들였지만 모처럼 외출할 땐 가지고 나가기 부담스러워서, 여행할 땐 가지고 다닐 짐이 많아서 두고 다녔다. 결국 집에 있는 카메라엔 먼지만 잔뜩 쌓이고 있다. 여태 사진이 늘지 않은 이유다.

img_5
약 266g의 가벼운 무게
캐논의 EOS M100은 약 266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가 간편하다. 배터리 팩과 메모리 카드를 포함해도 302g정도에 두께는 35.1mm다. 손이 작은 편인데 한 손에 잡았을 때 안정적으로 느껴졌다. 손이 큰 사람에겐 불편할 듯했다. 여행용으로 가져간 에코백에 넣고 다녔고 여행 대부분의 시간 동안은 크로스로 메고 다녔다. 우습게도 카메라를 달고 다니고 있다는 걸 가끔 잊었다. 초급자의 일상 스냅용으로 적절한 사이즈다. 전작 M10처럼 페이스 커버 7개를 별도구매해 취향껏 가지고 다닐 수 있다. 세트 가격은 5만원. 쉽게 디바이스에 질리는 사람이라면 투자할 만하다. 나라면 따로 커버를 구매하지 않을 것이다.

img_6
크기도 적당한 편
EOS M100에는 풀터치 LCD가 달려 있어 내가 뭘 찍는지 쉽게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손톱 크기 뷰파인더를 보고 사진을 찍는데, 처음에 미러리스로 사진을 배우면 그게 영 어색하고 어렵다. 보고 찍는 게 맘 편하다. 터치식 액정이라 조작은 직관적이다. 스마트폰으로 조작하듯 사진 설정값을 터치로 슥슥 조절할 수 있다. 틸트는 180도까지 돌아간다.
하지만 다이얼을 돌려 간편히 조작하던 것도 손으로 터치해서 설정해야 하기 때문에 기존 DSLR을 사용하던 사용자에게는 터치식 액정이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또 하나 거슬렸던 점. 스마트폰에서 사진을 찍듯 초점을 잡기 위해 피사체를 ‘터치’했더니 그대로 사진이 찍혔다. 카메라를 처음 쓰는 사람이 아니라면 기존의 습관으로 인해 걸리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았다.

img_7
카메라 리뷰에는 꽃 근접사진이 필수다. 저화질로 저장해 선명도가 다소 떨어진다.
동백꽃 앞에 서서 동생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다. 화면은 내가 볼 수 있게 올렸다. 스스로 잘 나오는 ‘각’을 조절한 뒤 찍어 달라고 했다. 결과는 성공적. EOS M100뿐만 아니라 미러리스 카메라는 대개 셀카 촬영을 위해 180도 돌아가는 화면이 달려 있다. 성공적인 사진은 미러리스 구매욕을 약간 자극했다.

img_8
겨울 제주 바다
‘손맛’이 없는 것은 아쉬웠다. 셔터를 누를 때 ‘찰칵’하고 손끝에 감기는 느낌을 두고 손맛이라 하는데, 미러리스에겐 그런 재미가 없다.
클로즈업, 음식, 스포츠, HDR 역광 보정, 삼각대 없이 야경 촬영 등 다양한 상황에서 필요한 기능을 누르면 별도의 조작 없이도 상황에 맞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어 초보자가 셔터 스피드나 조리개를 조작하느라 머리를 싸맬 필요가 없다. 아래는 기본 렌즈로 촬영한 사진.

img_9
초보자들도 괜찮은 사진을 건질 수 있을 정도로 조작법이 쉬운 편
가족들은 조작법을 익히기 쉬운 M100을 마음에 들어했다. 나 또한 만족했다. 가족에게 카메라를 맡기면 결과물에 상심할 때가 많았다. 이번에는 마음에 드는 사진을 건질 수 있었다.
EOS M100은 약 2420만 CMOS APS-C사이즈 센서와 최신 영상 엔진 디직7을 적용했다. 캐논 DSLR과 동일한 듀얼 픽셀 CMOS AF(자동초점)도 지원하는데, 위상차 AF로 작동돼 피사체 위치를 파악하고 초점을 맞춰준다.

위 영상은 제주도 이중섭 거리에서 찍었다. 4K 영상을 지원하지 않는 건 아쉽지만 풀HD 60프레임 영상도 나쁘진 않다. 손떨림 방지 기술인 콤비네이션 IS 때문에 영상을 찍었을 때 흔들림이 적다. 스마트폰의 손떨림 방지 기능과 더불어 짐벌에 익숙해져 있다면 다르게 느낄 수도 있다.
ISO감도는 25600까지 지원된다. 야경이나 어두운 실내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다.

img_11
나보다 10cm더 큰 동생
참. 욕심을 부려 기본 렌즈 외에 EF-M 22mm렌즈를 추가로 들고 갔다. 22mm렌즈는 조리개가 밝다는 게 장점이다. 하지만 여행에 렌즈를 챙겨가는 건 수고로운 일이었다. 그다지 필요성이 느껴지지도 않았다. 홀로 간 여행이었다면 놀멍쉴멍 다녔겠지만 가족들과의 여행은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 다음 코스로 이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식사 전 렌즈를 바꿔가며 사진을 찍거나 꽃 한 송이 찍느라 몇 분을 지체하기엔 눈치가 보였다.

img_12
렌즈 뒤에도 사람 있어요.
대다수 사람들은 EOS M100을 일상 촬영용으로 구매할 텐데, 굳이 단렌즈를 구매하지 않아도 웬만하면 별 불편이 없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M100은 EF-M 렌즈군과 호환되고 EOS M마운트 어댑터를 사용하면 EF렌즈나 EF-S렌즈군을 쓸 수 있다.

img_13
가끔 색감이 이상하게 찍히긴 하지만…
미러리스 카메라답게 ‘공유’가 가능하다. 와이파이, NFC, 저전력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스마트폰을 통한 무선 촬영을 할 수 있다. 스마트폰, 태블릿 등에 사진을 전송해서 SNS에 올리는 것도 금방 할 수 있다.
색감이 과하게 찍히는 경향이 있었다. 주황색, 붉은색을 촬영할 때 특히 색감이 이상하게 잡혀 당황스러웠다. 캐논은 로우(RAW) 파일로 촬영하면 확장자가 CR2로 저장된다. 변환 프로그램에서 이미지 파일을 변환해야 해 번거로웠다. 몇몇 사진은 분홍색 필터를 씌운 것처럼 변환됐다. 캐논에 익숙하지 않아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웠다. 대용량 고화질 사진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 촬영 전 로우 파일로 촬영 중인지 꼭 확인하길 바란다.
가격은 EOS M100 15-45mm f/3.5-6.3 IS STM 렌즈 KIT 기준 64만8천원이다. 사양 대비 가격이 높은 것 아니냐는 평도 있다. 비교되는 모델은 캐논의 M6인데 M6은 더 고품질 사진을 뽑아낼 수 있다. 가격 차이도 그만큼 난다. 카메라 구매하고 돈 아깝단 생각이 들면 서럽다. 사진을 꼼꼼히 살펴보고 내가 주로 찍고 싶은 사진이 무엇이며 그 사진에는 어떤 카메라가 좋을지 잘 판단해야 한다.

img_14
흐린 기억 속의 제주
서울로 돌아오자 제주의 기억은 까맣게 잊혀졌다. 여행을 다녀온 지 몇 주가 흐르고 나서야 사진을 정리할 짬이 났다. 대단한 작품도 특별한 기억도 없었다. 그런데 그 사소하고 별 것 아닌 것들이 사람을 살아가게 하더라.


img_15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김인경


블로터
디지털 세상을 읽는 눈 
Updated  2018-02-02
괜찮을까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