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반짝 반짝, 크리스마스

반짝 반짝, 크리스마스
LIVING

반짝 반짝,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 데커레이션 팁

반짝거리는 불빛이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드는 크리스마스가 코 앞이다. 화사한 오너먼트로 장식한 크리스마스트리, 전구와 센터피스가 조화를 이룬 테이블,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캔들, 행운을 부르는 리스까지 2017년 크리스마스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줄 데커레이션 가이드.


img_2

img_3

Christmas Tree

크리스마스 준비는 커다란 트리를 마련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종교 개혁자인 마틴 루터가 전나무 하나를 집으로 가져와 눈 모양의 솜과 반짝이는 리본, 촛불 등을 장식한 데서 기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빨간색 오너먼트, 갈런드, 리본을 활용하면 나무의 초록색이 더욱 선명하게 보인다. 좀 더 화려하게 장식하려면 골드, 실버 등의 메탈릭한 컬러를 추가할 것. 투명하거나 반투명한 오너먼트는 조명 옆에 배치해야 영롱하게 빛을 낸다.


img_4

Dinner Table

식탁 분위기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 테이블 가운데에 놓는 센터피스. 크리스마스 만찬이라면 초록색 잎으로 풍성하게 장식해보자. 크리스마스 일러스트의 접시와 컵, 트리 모양의 크리스털 오브제, 은은한 빛을 내는 전구를 함께 배치하면 파티 분위기를 돋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img_5

Candle Decoration

겨울밤 은은한 분위기를 연출하기에는 캔들이 효과적이다. 따뜻한 공간에서 향초를 사용하면 향이 더욱 풍부해진다. 겨울에는 바닐라, 우디, 시나몬 향이 무난하며 악취를 제거하는 데에는 시트러스, 로즈, 플로럴 계열이 적합하다. 갈고리 모양의 윅 디퍼를 이용해 심지를 녹은 촛농에 담그면 그을음 없이 깔끔하게 불을 끌 수 있다.


img_6

Winter Wreath

유럽에서 영원한 사랑을 상징하기 위해 신부가 손에 들었떤 화환에서 유래한 리스는 문이나 현관에 걸어두면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행운을 부른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상록수를 표현하는 녹색 재료는 여러 가지 소재를 섞어 쓰는데 심나무, 구름비, 측백 등의 길이를 다르게 해 묶는 것이 자연스럽다. 벽에 세워두거나 테이블에 눕힌 다음 가운데 초를 놓아 센터피스로 사용하기도 한다.


img_7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이영채

럭셔리
사치가 아닌, 가치에 대한 이야기 
Updated  2017-12-20
LIVING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