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스웨덴에서 왔어요!

스웨덴에서 왔어요!
괜찮을까

스웨덴에서 왔어요!

주말에 가볼 만한 전시

‘춥고 시린 겨울 주말엔 어디로 가야 할까?’ 고민하고 있다면 톡톡 튀는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품과 미래형 가구까지 구경할 수 있는 전시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위크>로 가보자.


img_2

스웨덴에서는 2년에 한 번씩 스웨덴 학생 디자이너와 해외에서 활동하는 스웨덴 신진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최고 디자인 작품상을 수여하는 ‘영 스웨디시 디자인 어워드(UNG SVENSK FORM)’을 개최한다.
img_3
조규형 디자이너. 그의 작품인 사인 콜렉션은 전 세계 COS매장의 쇼윈도에 사용되었다.
지난 2013년과 2015년엔 스웨덴에서 활동하던 국내 디자이너 조규형이 한국 디자이너로서는 최초로 2회 연속 노미네이트 되었던 적이 있다. 그 후 조규형 디자이너는, 글로벌 SPA패션 브랜드 COS, 핀란드 테이블웨어 브랜드 이딸라와 협업하며 세계가 주목하는 디자이너로 떠올랐다.
img_4
신진 디자이너들의 작품으로 채운 전시장 전경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위크’가 국내에서도 열렸다.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만큼 스웨덴 못 지 않은 재기발랄함을 지닌 한국의 신진 디자이너들의 작품도 함께 소개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스웨덴 영디자인 어워드 선정 디자이너는 물론 서울대, 홍익대, 국민대 디자인과 학생들의 작품과 더불어 디자이너 톰 딕슨과 협업한 ‘델락티크’, 스웨덴 틴에이지 엔지이너링과 협업한 ‘프레크벤스’등 출시를 앞둔 이케아의 신제품을 미리 살펴볼 수 있다.
img_5
전시장에선 이케아 룸셋도 구경할 수 있다.
게다가 ‘이케아 랩스’라에서는 푸드, 스마트 기술, 가상현실 등 미래의 삶을 위해 이케아가 준비중인 활동을 엿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알차게 구성했다.
img_6
왼쪽부터 모더레이터 이중한 디자이너,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 마르쿠스 엥만, 스웨덴 영디자인 어워즈 수상 디자이너 마르타 브라우에르, 심사위원 건축가 토르 린스트란드, 틴에이지 엔지니어링 디자인 총괄 예스페르 코우토프드.
전시 기간 동안 ‘데모크래틱 디자인’, ‘영 디자인의 오늘’ , ‘배터 홈(better home)’등의 주제로 양국 디자이너들의 생각을 공유하는 디자인 토크도 진행된다. 전시 관람과 토크 참석 모두 무료이며, 디자인 토크는 사전등록을 해야만 참여가 가능하다.
img_7
다양한 이케아의 제품도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12월 17일까지 DDP 살림터 2층 크레아홀에서 개최된다. 영 스웨디시 디자인 어워드 수상작과 국내 신진 디자이너들의 작품, 그리고 재미있는 이케아의 제품들도 구경할 수 있다.

img_8
INFO

장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 2층 크레아 홀

전시기간
~12월 17일 일요일

관람시간
오전 10시~오후 9시

홈페이지
ikea.today/swedenkoreadesign/kr
img_9

에디터 최선아

1집
1인가구 매거진 
Updated  2017-12-15
괜찮을까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