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지금 여기, 서울의 이곳

지금 여기, 서울의 이곳
PLACE

지금 여기, 서울의 이곳

뉴 랜드마크 인 서울

끊임없이 새로운 건물이 생기고 사라지는 역동적인 도시 서울. 도심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공중수목원부터 세계적인 건축가가 참여한 사옥까지 곳곳이 다채로운 얼굴로 바뀌고 있다. 서울을 대표하는 젊은 건축가와 함께 새로운 랜드 마크를 간추렸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곳부터 차례대로 소개한다.


img_2

서울로 7017
img_3
“남대문에서 서울역을 지나 만리동으로 이어지는 보행로 덕분에 차를 타고 빠르게 지나쳐만 가던 길에서 한숨 고르며 주위를 둘러보는 것이 가능해졌다. 대로변에 자리한 건물에도 작은 변화가 꿈틀댈 것이다.” 사무소 효자동 서승모 소장의 말이다. 1970년에 지은 서울역고가는 2006년 ‘안전 등급 D 판정’을 받고 2014년에는 바닥판 콘크리트가 탈락하는 등 안전성 문제로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가 17개의 보행길로 다시 태어났다.

img_4
기찻길을 공원으로 변신시킨 뉴욕 ‘하이 라인 파크’를 비롯한 도시 재생 사업에 주목한 서울시가 노후된 시설을 철거하는 대신 공원으로 탈바꿈시키기로 한 것. 네덜란드 건축가 비니 마스는 공중에 떠 있는 고가의 모습에 착안해 서울로 7017을 공중 수목원으로 설계하고 화분에 다양한 종류의 꽃과 나무를 심었다. 빈백, 해먹을 설치해 도심 속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낮잠의 여유’ 등 시민들을 위한 프로그램까지 마련해 ‘사람길’로 거듭나고 있다. 조호건축 이정훈 소장은 “성급하게 결론을 내기보다 모자란 부분을 채워가면서 도시를 가로지르는 공중정원을 기대해본다.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도시를 진화시키기 위해 시도한 점, 서울의 건축이 지향해야 할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로 7017


img_6

밤섬 생태관찰데크
img_7
시설 노후로 가동을 멈춘 당인리 화력발전소가 복합 문화 공간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로 탈바꿈한다. 당인리 화력발전소와 밤섬 사이에 위치할 밤섬 생태관찰데크는 물 위를 가로지르는 산책길. 수파 슈바이처 송의 송률 소장은 “서울의 가장 큰 랜드마크인 한강의 한 부분으로서 한강을 더욱 직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곳이다. 주변 자연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도록 디자인 한 밤섬 생태관찰데크는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밤섬과 주변 한강 생태를 관찰하며 생각할 수 있는 장소”라며 이곳을 가장 기대되는 랜드마크로 꼽았다.

밤섬 생태관찰데크


img_9

코엑스 별마당도서관
img_10
“온통 백색 공간으로 방향을 잃기 쉽고 삭막해서 머물기 싫었던 코엑스몰 중심부가 달라졌다. 책이라는 콘텐츠를 중심으로 비로소 이용자들이 머물 수 있는 공간을 창출했다.” 이민수 소장의 말이다. 지난 6월 오픈한 직후부터 많은 이의 사랑을 받으며 도심 속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별마당 도서관’. 누구나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오픈 라이브러리인 이곳은 센트럴플라자 중심부에 2800m² 규모의 복층으로 자리하고 있다.
은은한 불빛이 인상적인 13m 높이의 서가가 공간 전체를 부드럽게 감싸고 있는 것이 특징. 5만여 권에 달하는 책으로 가득한 대형 서가가 인상적이다. 여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콘센트를 구비하고 테이블도 마련했다. 이 소장은 “‘진짜 도서관’이 필요했다기보다 코엑스몰 내에서 중심을 잡아줄 수 있는 상징적인 공간이 필요했기 때문에 태블릿을 통한 E-북, 쇼핑몰 내에 입점한 영풍문고와의 키오스크 서비스 공유 등은 적절한 활용이라고 생각된다. 좋은 점과 아쉬운 부분이 공존함에도 불구하고 코엑스의 따뜻한 변화가 반갑다”고 말했다.

별마당도서관


img_12

롯데월드타워
img_13
“롯데월드타워는 고층 아파트로 이뤄진 지루한 스카이라인을 바꿨다. 비무장지대에서도 눈에 띄도록 한 ‘미사일’ 같다.” 시모네 카레나 소장의 눈에 비친 롯데월드타워의 모습이다. 2017년 4월 3일, 국내 최고最高이자 세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전망대 ‘서울스카이’가 개장하면서 롯데월드타워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img_14
허공을 걷는 듯한 유리 바닥 전망대 ‘스카이데크’도 있어 500m 상공에서 서울을 360도로 감상할 수 있는 곳. 스카이데크는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가장 높은 유리 바닥 전망대’로 등재됐다. 이정훈 소장은 “처음 계획안이라고 나돌았던, 에펠탑을 그대로 차용한 디자인에 비해서는 발전된 모습이라 생각한다. 현재 디자인에 만족할 순 없지만 초고층 타워가 지닌 상징성과 상업적 확장성 측면에서 볼 때 서울을 상징하는 하나의 랜드마크가 될 것임에 틀림 없다”고 말했다.

롯데월드타워


img_16

현대카드 쿠킹라이브러리
img_17
오감으로 미식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 지난 4월 오픈한 현대카드 쿠킹라이브러리는 맛을 경험하는 다양한 방법을 제안한다. 공간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해 1층에는 베이커리를 배치하고 2층에는 190종의 향신료를 직접 만지고 냄새를 맡을 수 있는 인그리디언츠 하우스를 조성했다. 3층에서는 1만여 권에 달하는 요리책을 갖춘 라이브러리를 만날 수 있다. 독창적인 요리법을 소개하는 책부터 요리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갖게 도와주는 책까지 초보자와 셰프 모두를 위한 라인업을 갖추었다. 이외에도 셰프, 파티시에 등 전문가가 진행하는 쿠킹 클래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img_18
베이스먼트 베이스 이경택 소장은 도산공원 주변을 거닐며 착공부터 준공까지 전 과정을 지켜봐 이곳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컸다고 말한다. “안정감 있는 조형성, 이를 감싸는 콘크리트와 폴리카보네이트 같은 차분한 재료가 인상적이다. 디테일을 풀어내는 능력이 업계 최고라고 평가받는 원오원 아키텍츠 최욱 소장이 작업했는데 세부 마감이 무척 뛰어나 내부를 하나하나 살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현대카드 라이브러리 연작의 마침표를 찍는 곳이라는 점이 마지막 앨범을 발표한 언니네 이발관 6집만큼이나 아쉽다.”

현대카드 쿠킹라이브러리


img_20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김희성

럭셔리
사치가 아닌, 가치에 대한 이야기 
Updated  2017-11-22
PLACE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