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피로야, 물러가라!

피로야, 물러가라!
PLACE

피로야, 물러가라!

뜨고 있는 힐링 스폿

몸은 일상으로 돌아왔지만, 마음과 컨디션이 아직 회복되지 않은 나를 위한 호사! 최근 스파마니아들 사이에서 각광 받고 있는 라이징 스파 스폿 다섯 곳을 공개한다.


img_2

Evian Spa
에비앙 스파
img_3
‘에비앙 스파’가 도쿄와 하노이에 이어 아시아 세 번째 지점을 서울 시그니엘 호텔 86층에 오픈했다. 자연의 편안함을 오감으로 느낄 수 있게 만든 ‘다중 감각 공간’이 콘셉트. 독소 제거를 돕는 ‘미네랄’과 노화 예방에 효과적인 ‘프레셔스’ 등 총 4가지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는데, 우리 몸의 60% 이상이 물이 구성돼 있다는 점에 착안해 충분한 수분 공급에 중점을 두는 과정이 이색적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트리트먼트 전후로 온전한 휴식을 느낄 수있도록 스파 이용객에게 호텔의 수영장과 사우나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Evian Spa
☎ 문의
02-3213-1000


img_5

Valmont V Spa
발몽 브이 스파
img_6
스위스의 메디컬 스파에서 시작한 발몽 클리닉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발몽 브이 스파’. 알프스산 천연 빙하수와 8가지 약용식물 추출물을 넣은 발몽 제품으로만 마사지하기 때문에 궁극의 안티에이징을 경험할 수 있다. 발몽 브이 스파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은 ‘에너지 익스프레스’. 베스트셀러인 ‘프라임 리뉴잉 팩’을 아낌없이 사용해 안색과 피붓결 개선에 즉각적인 효과를 보장한다. 또한 모든 프로그램에 포함돼 있는 발몽의 특별한 마사지 기법, ‘버터플라이 모션’ 역시 기대치를 높인다. 강하고 약한 압력을 번갈아 적용해 림프의 순환을 원활하게 만드는 효과가 탁월하다.

Valmont V Spa
☎ 문의
02-2022-0405


img_8

Thann Sanctuary Spa
탄 생츄어리 스파
img_9
태국을 대표하는 스파 브랜드, ‘탄 생츄어리 스파’가 롯데백화점 분당점에 문을 열었다. 인공 향과 색소를 엄격히 배제하고 친환경 원료에서 추출한 천연 아로마 오일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 특히 쌀겨와 차조기 오일은 건조한 피부에 영양을 공급하고 피붓결을 매끈하게 만드는 효과가 뛰어나다. 매장 한쪽의 문을 열면 스파로 연결되는데 들어서자마자 향긋한 아로마 향이 정신을 맑게 한다. 인기 프로그램은 ‘탄 생츄어리 시그니쳐 트리트먼트’. 손바닥과 엄지, 팔뚝의 압력으로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딥 티슈 마사지로 온몸의 피로가 개운하게 사라진 걸 느낄 수 있다.

Thann Sanctuary Spa
☎ 문의
031-738-2127


img_11

Lush Spa
러쉬 스파
img_12
천연 성분 제품으로 유명한 영국의 핸드메이드 뷰티 브랜드 ‘러쉬’에서 선보이는 스파. 심리치료사와 제품 개발자, 음악가가 함께 만든 감성 테라피를 선보이며 피로 해소는 물론 내면의 치유까지 유도하는 9가지 트리트먼트를 만날 수 있다. 인기 프로그램은 오감을 깨우고 내면의 평화를 가져다주는 전신 프로그램 ‘시네스티지아’. 고객의 현재 심리 상태에 따라 트리트먼트 동작과 에센셜 오일을 다르게 적용해 80분간 스웨디시 마사지를 진행한다. 전 과정이 끝나면 집에 돌아가서도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스파에 사용한 것과 동일한 마사지 바와 버블 바를 제공한다.

Lush Spa
☎ 문의
02-790-7561


img_14

Sulwhasoo Spa
설화수 스파
img_15
도산공원에 자리 잡은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브랜드의 가치, ‘홀리스틱 뷰티’를 실현하는 2가지 스파를 만날 수 있다. 지하 1층의 설화수 스파는 옥과 호박 소재의 마사지 도구를 사용한 독자적인 한방 리추얼을, 4층의 설화수 밸런스 스파는 한방 트리트먼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맞춤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설화수가 쌓아온 한방 노하우를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전신 안티에이징 프로그램 ‘얼티메이트 리스토러티브 저니’를 추천한다. 단삼과 홍삼이 농축된 다함설크림과 적송의 생명력을 담은 진설 라인을 사용한 마사지로 강력한 안티에이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Sulwhasoo Spa
☎ 문의
02-541-9270


img_17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럭셔리
사치가 아닌, 가치에 대한 이야기 
Updated  2017-10-11
PLACE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