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위험할 때 열어 봐!

위험할 때 열어 봐!
LIVING

위험할 때 열어 봐!

생명을 지키는 시계

꼬박 1년 전인 지난해 9월, 경상북도 경주시에 진도 5.8의 지진이 일어났다. 1978년 관측 이래 발생한 역대 최대 규모로 석굴암, 불국사, 첨성대 등 주요 문화재가 손상을 입었고 지역 발전소가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당시 일어난 현상 중 하나가 이른바 '72시간 생존 가방'의 일시적 수요 급증이었다.

img_2

img_3
하지만 1년 365일 가방을 끼고 살 수는 없는 일. 당시 구매한 재난대비키트는 어느덧 기억의 뒤편(혹은 창고 한구석)으로 밀려나버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정작 재난이 일어났을 때 즉각 대비하기가 어려운 현실인데 경기도주식회사가 최근 선보인 라이프클락은 바로 이 점에 주목해 눈길을 끈다.

img_4
산업 디자인 전문 회사 SWNA가 디자인한 이 제품은 평상시 스탠드 혹은 벽걸이용 시계로 기능하지만 비상사태에서는 재난대비키트로 변신한다.

img_5
시계는 평소 눈에 잘 띄는 곳에 비치한다는 사실에 착안한 아이디어. 재난대비키트를 구매하고도 방치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가 집 안에 따로 둘 곳이 없다는 것이다. 재난이 발생했을 때 즉각적으로 키트를 찾아 대비해야하기 때문에 한번 비치해두면 이동이 적고 일정한 장소에 두는 시계가 재난대비키트가 된 것.

img_6
재난도 단계별로 취해야 하는 행동과 필요한 물품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어디에 방점을 둘지가 중요하다. 자연재해가 잦은 일본은 키트가 무척 기능적이고 다양한 용도의 제품이 구비되어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재난 대비에 대한 인식 자체가 거의 전무하다.

img_7
그래서 처음 재난이 발생했을 때 구조 요청까지의 골든 타임 동안 필요한 제품만 선별했다. 시계 안에는 구호 요청 깃발과 압박붕대, 호루라기, 조명봉 등이 내장되어 있는데 6시간의 골든 타임에 꼭 필요한 필수 아이템만 골라 넣었다.

img_8
체온 유지를 위한 보온포, 압박 붕대, 구조 요청에 필요한 호루라기.


img_9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월간 디자인
40년째 디자인을 기록 중 
Updated  2017-09-04
LIVING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