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이러니 바나나 안 바나나

이러니 바나나 안 바나나
PLACE

이러니 바나나 안 바나나

바나나맛우유로 커피 만드는 카페

한국에서 ‘뚱땡이 바나나 우유’를 모르고 자란 사람이 있을까? 목욕 후에 마시면 갈증이 모두 해소되는 기분이였고 하교길에 빨대 하나 톡 꽂아 쭉쭉 빨아 마시면 달콤함이 배가 되던 그 맛! 옐로우 카페는 바나나 맛 우유만을 이용해 음료를 만드는 곳이다. 동대문 1호점에 이어, 제주도에도 문을 연 옐로우 카페 2호점을 찾았다.

img_2

img_3
1974년 빙그레에서 출시한 바나나맛우유는 항아리 형태의 패키지와 달콤하고 풍부한 맛으로 43년간 꾸준히 사랑받았다. 늘 우리 곁에 존재하는 친숙함과 고유의 패키지 디자인이 곧 브랜드 자산인 셈이다. 하지만 시대의 유행과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변화 역시 필요한 것으로 빙그레는 단순한 디자인 리뉴얼이 아닌, 소비자가 경험하는 접점의 확대를 전략으로 삼았다. 아이덴티티와 같은 패키지 디자인의 고유성은 지키되, 바나나맛우유를 테마로 한 공간과 제품 등을 선보임으로써 새로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 것이다. 장수 브랜드로서 친숙함은 더하는 한편 고루한 느낌의 단점은 쇄신하는, 무엇보다 디자인이라는 브랜드의 큰 자산을 똑똑하게 지켜낸 전략이다.

img_4
지난해 동대문에 이어 올해 4월 제주도 중문관광단지 내에 개관한 옐로우카페 플래그십 스토어는 바로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한다. 약 200평에 달하는 매장은 크게 카페, MD, 체험의 3개 존으로 나뉘며 각각의 공간은 테마에 맞는 콘텐츠로 꾸며져 있다. 카페에서는 바나나맛우유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를 제공하는 한편 MD존에서는 인형, 열쇠고리 등 패키지 디자인을 모티브로 한 기념품을 판매하고, 체험존에서는 유명 작가가 제작한 바나나맛우유 대형 오브제를 비롯해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는 식이다. 특히 30만 개의 빨대를 이용해 만든 바나나맛우유를 다차원 미디어 공간에 설치한 작품이나 세계의 랜드마크와 바나나맛우유를 활용한 디오라마 ‘미니어처 월드’ 등을 전시한 체험존은 감상의 재미가 쏠쏠하다.

img_5
옐로우카페 제주점을 운영하는 아방가르드가 맡은 공간 디자인 역시 주목할 만하다. 바나나맛우유의 옐로 & 그린을 메인 컬러로 조명부터 바닥의 타일, 벽에 이르기까지 용기와 같은 단지 모양의 패턴을 활용하는 한편 ‘영 & 프렌들리(Young & Friendly)’를 테마로 바나나맛우유의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구현했기 때문이다. 바나나맛우유를 첨가한 라테를 기본으로 오직 제주점에서만 선보이는 바나나 아이스크림 큐브 브레드와 바나나 밀크 푸딩, 바나나티라미수 등 훨씬 다양해진 메뉴를 즐기며 총체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 셈이다.

img_6
MD 상품은 다양한 표정의 귀여운 단지 인형부터 바나나맛우유 용기 모양의 액세서리, 열쇠고리, 스티커 등 아기자기한 제품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제주도 여행의 기념이 될 만한 아이템 역시 눈길을 끈다.

img_7
1974년 처음 바나나맛우유를 출시하던 당시, 심각했던 이농 현상을 반영해 고향집 담벼락 아래 장독대를 떠올리게 하는 용기를 디자인한 것처럼 이번 프로젝트 역시 단순한 구매가 아닌 총체적 경험을 원하는 소비자의 마음을 읽어낸 것이다.

옐로우카페 2호점
064-739-1140
영업시간 매일 09:00 - 21:00


img_9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월간 디자인
40년째 디자인을 기록 중 
Updated  2017-06-26
PLACE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