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냉장고가 필요 없는 선반

냉장고가 필요 없는 선반
LIVING

냉장고가 필요 없는 선반

신박한 식재료 보관법

냉장고는 마법의 상자가 아니거늘, 어째서 문만 열면 잊고 있던 별의별 음식과 재료들이 나오는지. 식재료는 큰 고민 없이 무조건 냉장고에 집어넣고, 이내 그 사실을 잊고는 결국 수분이 빠져 말라 비틀어지거나 냄새가 밴 식재료를 발견하면 차라리 다행, 아예 썩어버려 내다 버리기에 바빴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공감하는 싱글들이 꽤 있을 거라 짐작 된다.

근데 냉장고 역할을 하는 선반이 있단다. (솔깃!) 정말 이 선반만 있다면 냉장고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만들어 내는 기이한 일이 생기지 않을까?

img_2

img_3
jihyundavid.com (이미지)
우선 이 선반의 통성명부터 하겠다. 이름은 ‘지식의 선반’. ‘지식의 선반’을 제작한 디자이너 류지현은 비효율적으로 사용하고 버려지는 식재료를 좀 더 효율적으로 보관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왔다. 그리고 2009년 석사 졸업 작품 ‘냉장고로부터 음식을 지키자(Save food from the fridge)’ 프로젝트를 통해 과일, 채소 등 각 식재료의 특성을 연구해 냉장고가 아닌 상온에 식재료를 보관하는 ‘지식의 선반’을 선보였다. 당시 반응이 좋아 〈뉴욕타임스〉와 〈가디언〉지, 독일 다큐멘터리에도 소개됐다.

img_4
jihyundavid.com (이미지)
이후 그녀는 냉장고 없는 전통적인 보관법을 찾아다녔다. “달걀은 사실 상온에 보관해야 해요. 달걀 껍질이 피부의 모공 같은 역할을 하는데, 껍질을 통해 냉장고 내의 여러 냄새가 흡수돼 맛이 떨어지거든요.”

img_5
jihyundavid.com (이미지)
그녀가 제안한 양배추과 채소의 보관 그릇은 양배추 밑동이 뿌리 역할을 한다는 데에서 착안해 밑동 부분만 물이 잠기도록 했고 식재료 크기별로 물의 양을 조절할 수 있도록 바닥을 계단식으로 디자인했다. 이렇게 보관하면 냉장고에 두지 않아도 두 달은 먹을 수 있단다.

img_6
jihyundavid.com (이미지)
이후 지속된 여정은 이번에 〈사람의 부엌〉(낮은산)이라는 책으로도 나왔다. 그녀가 전 세계를 다니며 취재하고 만난 사람과 보관법, 건강하게 음식을 먹기 위한 보관 선반과 그릇을 선보인 책으로, 세상에 나오기까지 무려 6년의 시간이 걸렸다.

img_7
jihyundavid.com (이미지)
그녀는 현재 이탈리아에서 동업자인 남편과 디자인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으며, 1:1로만 판매하던 지식의 선반 컬렉션은 곧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한정판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img_8

“제 프로젝트는 냉장고를 없애자는 게 아니라 보다 현명하게 사용하자는 거예요. 고기나 생선, 유제품처럼 냉장고가 없이는 보관하기 힘든 식재료가 분명히 있으니까요. 오히려 냉장고 브랜드와 협업해서 우리 생각을 결합한 복합적인 제품도 만들어보고 싶어요.” 기회가 된다면 한국에서 건강한 부엌을 위한 주방 전문 브랜드도 만들어보고 싶다는 그녀는 건강한 문화가 만들어지도록 돕는 일이 디자인의 역할이자 힘이라고 믿는다.


더 알아보기




img_10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월간 디자인
40년째 디자인을 기록 중 
Updated  2017-06-05
LIVING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