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집

공식채널

봄을 냠냠

봄을 냠냠
FOOD

봄을 냠냠

봄날의 나물

혼자니까, 귀찮으니까. 이러한 일련의 이유로 계절의 맛을 놓치고 있진 않은지. 제철 음식의 이로움을 하나하나 설명 하자면 끝도 없지만, 지금 이 맘 때만 먹을 수 있는 봄나물은 식탁의 별미이자 우리 몸의 보약이다. 많은 식재료 중 나물은 어쩐지 싱글들에게 하이 레벨 재료라는 느낌이 물씬 느껴진다. 하지만 알고 보면 다루기 쉽고 맛있다는 것! 그래서 봄나물 스테디셀러 리스트를 준비했다.

img_2

img_3

비타민 C와 칼슘이 풍부해 봄철 식욕부진과 춘곤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 비타민 A, 철, 칼슘, 식이섬유, 아연 등 영양 성분이 골고루 들어 있어 면역력을 높여준다. 체내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생으로 먹는 것이 좋다.

Tip 잎의 색이 진하고 뿌리가 하얄수록 신선하다. 하우스 제배로 봄에 수확하는 것이 향이 좋고 맛이 달다. 알뿌리는 향이 진하고 매콤하므로 입 부분만 사용한다. 달래는 잘게 잘라 새우를 곁들여 전을 부치거나 양념장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img_4

한방에서는 봄철 씀바귀를 많이 먹으면 여름 더위를 이길 수 있을 정도로 식욕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봄철에는 뿌리가 연해 뿌리째 삻아 무치거나 된장국에 넣으면 자주 먹을 수 있다.

Tip 뿌리의 노란색이 짙고 잔털이 없는 것을 고른다. 쓴맛이 너무 강하면 소금물에 살짝 데치거나 배즙을 첨가한다. 씀바귀를 젖은 신문지에 싸서 봉투에 담아 냉장고 채소칸에 보관하면 오랫동안 싱싱하게 먹을 수 있다.


img_5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봄철 기력 회복에 효과적이다. 혈액순환을 촉진해 환절기 감기와 기관지염을 예방한다. 어린잎은 은은한 향이 있어 나물로 무쳐 먹으면 입맛을 돋운다.

Tip 줄기와 잎에 솜털이 선명하고 줄기에 붉은색이 감도는 것을 고른다. 봄나물 중 향과 맛이 무난해 나물반찬, 국, 덮밥, 고기볶음 등 어디에나 잘 어울린다.


img_6

특유의 향을 지니고 있어 ‘향나물’로도 불린다. 베타카로틴 성분이 면역력을 높여 감기를 예방하고 피부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베타카로틴은 지용성비타민으로 올리브유나 참기름 등 기름고 ㅏ조리하면 영양소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

Tip 초록색 줄기 색이 진하면 질길 수 있으므로 피한다. 살짝 데쳐 나물로 먹으면 향이 연해진다. 끓는 물에 데쳐 물기를 너무 꼭 짜면 질깃한 맛만 남으므로 살짝 힘을 주는 정도로 짠다. 시금치 대신 김밥 속 재료로 넣어도 맛있다.


img_7

사포닌 성분이 풍부해 성인은 혈당 조절, 아이들은 면역력 향상에 효과적이다. 두릅의 쌉싸래한 맛과 향은 신경 안정과 숙면에 도움을 준다.

Tip 잎이 피지 않고 줄기가 너무 굵지 않은 것을 고른다. 신선할수록 줄기에 연한 가시가 있고 싹이 뭉툭한 것이 맛이 좋다. 가시가 거슬린다면 어슷하게 썰어 찹쌀 반죽을 입혀 튀기거나 맛살과 함께 볶아먹는 것도 방법. 데친 뒤 물에 담가놓으면 쓴맛이 사라진다.


img_8

디지털에디터 최선아 디자이너 윤성민


맘&앙팡
속 깊은 육아 친구 
Updated  2017-04-19
FOOD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