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모으고 잘 만드는 디자이너의 공간


[김하람 Kim Haram] 소장품의 가로세로 폭을 고려해, 정밀하게 치수를 계산한 맞춤형 가구. 

알록달록 아이템들을 차분하게 아우르기 위해 의도적으로 선택한 블랙 컬러 조명. 편집 디자이너 김하람 1집러의 공간은 잘 연출된 무대를 연상시켜요. 안경, 포스터, LP판, 위스키, 만화책 등 다양한 수집품이 모여있지만, 그 질서정연함에 감탄이 절로 나오죠. 김하람 1집러의 특별한 구석, 함께 살펴볼까요?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월간 <디자인>에서 편집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김하람(@haaaaram)입니다. 대학 시절, 친구와 함께 <어메이징 매거진>이라는 독립 잡지를 만들었을 정도로 책과 출판 일도 좋아해요. 졸업 후에는 프리랜서 디자이너로 지냈는데 일정한 생활 루틴을 잡기 어렵더라고요.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일도 배우고 싶어서 회사에 입사하게 되었죠. 이 집은 부모님, 동생과 다 함께 살던 집이에요. 부모님은 제주도로 이사를 가셨고 동생은 지방으로 발령을 받아 이제 저 혼자 살고 있어요. 



공간 곳곳 직접 만든 가구가 눈길을 끌어요.

오토데스크 CEO직을 은퇴한 후 목수로 살고 있는 칼 바스(Carl Bass)가 누구나 손으로 무언가를 만들며 사는 메이커스 마인드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는데 그 말이 인상 깊었어요. 혼자 살게 되면서 공간을 내가 만든 가구로 채워보자 결심했죠. 이제는 가구를 만들기 시작한 지 5년 정도 지났네요. 가구를 만드는 과정도 좋아해요. 계획한 것을 선명한 결과물로 진행 단계마다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명확한 것을 좋아하는 제 기질과 잘 맞아요.



아이템이 굉장히 많아요. 어떤 것들을 수집하고 있나요?

대학교 졸업작품 주제도 아카이브였던 만큼 수집하는 걸 좋아해요. 특히, 빛에 따라 공간의 분위기가 달라지는 매력 때문에, 조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죠. 공간을 채우는 다양한 아이템을 차분하게 만들어주는 블랙 컬러의 조명을 선호해요. 


안경도 수집하는 다양한 아이템 중 하나에요. 사실 저는 시력이 2.0이에요. 그렇지만, 어떤 브랜드, 어떤 디자인의 안경을 착용하냐에 따라 분위기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어서 스타일링 아이템으로 활용하고 있답니다. 




✨ 세상에 단 하나뿐!

직접 제작한 도예 조명💡




다양한 수집품이 모여있지만, 공간이 단정한 비결이 있나요?

공간에 대해 계속 고민해요. 예를 들면 위스키장을 열고 무언가를 꺼낼 때 ‘이걸 여기 말고 다른 곳에 두면 어떨까?’ 생각하죠. 그렇게 질문들이 쌓이면, 가구 배치를 바꾸며 다양한 시도를 해요. 한정된 공간에서는 가구만 이동시켜도 분위기가 달라지거든요. 공간 자체를 바꿀 수 없으니 그런 시도를 꾸준히 하죠.


보고 싶은 물건들만 꺼내놓고 나머지는 보이지 않게 숨기는(?) 것이 저의 방법이에요. 멀티탭이 밖으로 보이는 것을 싫어해 가구를 만들 때 그 부분을 특히 신경 썼어요. 현재 보이는 물건들은 사용하기 편리하면서도 계속 보고 싶은 아이템이에요. 



소장 아이템 중 리세일 가치가 높은 아이템이 궁금해요.

카를 트라베르트(Karl Trabert)의 데스크 램프에요. 바우하우스 때 만들어져 100년 가까이 된 낡은 램프를 이베이에서 낙찰받아 도색을 다시 하고 스위치와 전선도 교체했어요. 십자 나사 개발 전이라 모두 일자 나사로 조여져 있고, 플라스틱 소재의 대중화 이전에 만들어진 제품이라 내부 부품도 철로 구성되어 있어요. 무게가 아주 무거운데 그 부분이 매력적이에요. 공장에서 만들었지만, 핸드메이드 감성을 품고 있는 조명이죠.



혼자 가기 좋은 숨겨진 스폿이 있다면 알려 주세요.

조병수 건축가(@byoungcho_arch)가 설계한 서촌 카페 온그라운드 갤러리(@onground_gallery)를 추천해요. 1930년대 지어진 적산가옥을 개조해 대표적인 재생 건축 작품으로 꼽히는 공간이에요. 건축가의 컬렉션이라는 카페 내부 빈티지 의자테이블을 살펴보는 재미도 있어요.



디지털 에디터 영은 | 글 선영 | 사진 창화 | 영상 연주


 (주)디자인하우스  |  서울시 중구 동호로 272  |  Copyright ©2024 1집구석. All rights reserved.